저는 일상생활에서 생활하는 데는 정말 행복하거든요
그런데 제가 스님의 말씀이 좋아서 절에를 자주 다녀요
일주일에 한 번씩 꼭 절에 가는데 근데 그 명부전 있죠?
거기 가면 어떤 마음으로 기도를 해야 되고 어떻게 기도를 해야 되는지를
항상 기도를 하고 나오면 제가 여기에서 제대로 기도를 하는 건가
하는 의문이 좀 들어요

Direct download: 158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Why Do You Focus on Resolving Reunification Issu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You began your talk very well with talking about the difference between an atheist and a believer. At least in that case, they agree on the topic of whether or not there is a God. That’s great. 

Now talking about reunification, I think the situations are similar but different.

For example, among the various reunification efforts and movements including within the Jungtohoi (Jungto Society), there is a focus on what they are doing more than what the other part, maybe recipients, understand what they are doing. 

There are so much confusion of people talking past each other. Simple example, somewhat relevant, is in the recent peace talks. There is not even agreement on what the summits are about like in Hanoi and Singapore, just the fact that they agreed to meet and talk past each other. 

So my concern and I don’t know if it’s a question, is when people get involved with these reunification movements and spent a good amount of time, effort and money, I’m not sure if they are really doing it more for reunification than for themselves as feeling good that they are doing something for a noble cause that is not well defined.

Because, ok, reunification. But what is reunification? There’s so many different opinions of what that would actually be.

So I wonder maybe the Jungtohoi (Jungto Society) should be focusing its resources on other things such as elimination of the death penalty in South Korea or giving opportunities for conscientious objectors to find acceptable roles in society rather than compulsory military service.

So I’m not criticizing the Jungtohoi (Jungto Society), but I’m just raising my concerns about allocations of resources and time.

I understand the corn donation is very noble and hopefully the corn will be given to the people who are actually hungry and not simply the people who do not actually need that food.  

But it could be a situation where people feel good about raising money for the corn for North Korea when in fact it may not be so purposeful. But it makes them feel good.

So I don’t know if I have a real question but only a simple concern that may not even be appropriate for this format. But here I am. 

Well I think we are all in agreement on these facts, and I’m in total agreement with you on this, but I think there’s maybe a problem of communication.

Because what you are talking about is more along the lines of peace or humanitarian efforts than a reunification.

So maybe it’s a problem within the Jungtohoi (Jungto Society) rather than yourself, but if you are talking about reunification rather than humanitarian relief, it’s very confusing for people who do not know in detail what you are trying to achieve.

So the quick result will be the South to accept North Korea leadership. Because you know how to be more flexible and more compromising.

So maybe we should simply accept the Pyongyang government to be the ruling government for the entire peninsula and we’ll be reunified. 

제목 : 스님은 왜 통일문제를 해결하는 데 주력하시나요?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저는 라디오로만 스님을 계속 스님 말씀을 계속 듣다가 오게 됐습니다
저한테는 고민이 두 개 있는데요
첫 번째는 제가 밤에는 잠이 안 와요 그리고 낮에는 아침에 너무 피곤해서
엄마한테 엉덩이를 맞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고요
그래서 생활을 잘 할 수가 없고요
그 때문에 엄마께도 꾸중을 되게 많이 듣게 돼요
되게 하루하루가 힘들고 괴롭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밤에는 너무 잠이 안 와서 1시까지 버티다가
낮에 아침에는 너무 잠이 와서 학교 가기가 너무 싫고 너무 힘든데
이걸 어떻게 극복해야 될지 여쭙고 싶고
그다음에 두 번째는 제가 예전에 CSI라는 책을 읽고 나서
살인에 대한 두려움이 너무 커졌습니다
저는 원래 예전에도 원래 어둠에 대한 공포증도 많이 있었지만 이번에 더 커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집안에서도 불안해서 화장실도 혼자서는 잘 못 다닐 정도로 너무 불안해져서
이 또한 잠이 안 오는 주된 이유가 되는 것 같아서
책을 아예 보지 않다던가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그렇게 되지 않아서 어떻게 해야 될지 여쭙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8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대학 3학년인 딸이 있습니다
딸이 아빠의 존재를 조폐공사 돈 찍어내는 기계로만 아는 것 같아서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학비와 용돈이 필요할 때만 전화합니다
송금해주면 고맙다는 말도 없습니다

Direct download: 158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에게는 고민이 두 개 있는데
첫째는 동생들과 잘 지내고 싶은데도 제 마음대로 안 되고
계속 화내게 화 내게 되고 짜증 내게 되고
둘째는 친구들과 저한테 친구들이 저한테 나쁜 말을 하는데
제 의견을 잘 전달하지 못하고 그래서...

Direct download: 158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Can I Stay Attached to Emotions as an Artist?”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I’m an artist. I’m working as a professional ballet dancer in Korea. I have a question related with art and creation.
So I personally need to often detach from my emotions and feelings. So I need to do this quite often. I don’t know, just my emotions can get too wild somehow. And I feel that I have the need to sort of process like detaching of my own feelings in a way.
But I feel when I do that, there is something very strong about it like I can feel it not only inside of me, but they are around me too. But at the same time, as an artist, as a ballet dancer I feel that, also as a creator, I feel like if there is no attachment to feelings, I feel there is no real creation. I feel that if I don’t really attach to emotions, to any emotion, there is no really something I can create inside of me.
I would just make something which it could be like beauty, but you know, that depth, it comes from attachment to my emotions and feelings. So I would like to ask you if there is a way to do not detach these, so then I can avoid suffering in a very hellable but at the same time to be able to bring creation. Thank you.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한 가지 걱정이 제가 딸이 중학교 2학년이랑 초등학교 5학년인데 둘이 막 다퉈요
그래서 그거를 제가 그냥 중재를 하면 꼭 한 명은 억울해하고
그냥 바라보고만 있으려니까 제가 투명 인간도 아닌데 좀 이건 아닌 것 같고
그래서 이건 어떻게 해야 되는 게 좋을까 말씀 듣고 싶어서 질문드렸습니다

Direct download: 158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아내가 세상을 보는 눈이 부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GMO, 켐트레일 이런 걸로 너무 많은 걱정을 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GMO 때문에 유기농음식을 먹기 때문에 저는 참 좋긴 해요.
미세먼지때문에 여러 가지 마스크라든지 이렇게 해서 저를 챙겨주는 건 너무 고마운데
문제는 조금 심해져서 세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 같아요.”

Direct download: 1580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지금 재수를 하고 있습니다
제가 지금 작곡을 공부하고 있는데 계속하기 싫은 마음이 들어서
그래도 계속했는데 이제 할수록 더 하기 싫어지는 겁니다 그래서 이제 도저히 안 되겠다 해서
제가 다른 하고 싶던 공부를 해서 컴퓨터 쪽으로 갈려고 하는데
주위 사람들이 이제 그만두고 지금부터 공부랑 너무 늦게 시작하니까
좋은 대학 가기 힘들 거다 그래서 '별로 좋지 않은 선택이다'라고 하시고
그래서 이렇게 할까 말까를 하는 게 거의 음악을 시작할 때부터 거의 그랬고
계속 할까 말까 하다가 허송세월을 보내다가 이제 또 재수를 하게 된 거고
그래서 지금 하는 일도 또 하고 있어서 괴로운 것 같고
또 이거를 다시 공부를 하려고 해도 불안하고 그래서
이제 또다시 부모님이랑 선생님이랑 어떻게 해서 다시 해보자 했는데
또 하다 보면 막혀가지고 안되고 그러다가...

Direct download: 157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to Approach History as a Japanese Living with a Korean spous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I have experienced arguing with my husband over historical problems between Korea and Japan. And a few times we almost divorced because of that.

Through the many arguments I realized both have strong [patriotism] towards own countries and different opinions based on the education we have been taught.

And I feel so pathetic to fight over something we can’t change.

What I really want to know is can we resolve complicated and somehow emotional matters due to the terrible history between Korean and Japan? And what can I do as an individual living in Korea, as a Japanese?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어머니께서 5년 전에 정말 어느 날 갑자기 건강하시던 어머니께서
어느 날 갑자기 부정맥으로 인한 급성 뇌경색으로 쓰러지셨어요
그 이후에도 이제 두세 번을 호흡곤란과 심정지까지 오셔가지고
겨우 호흡만 하시는 상태에서 지금 현재 요양원에 계속 누워 계시는데 의식이 없으시죠
알아보지도 못하시고 듣지도 못하시고 그런데 이제 자식으로서 굉장히 가슴 아픈 일을 겪고 있는데요
사회생활을 병행을 하면서 밖에서 일을 하다 보면 또 이렇게 마음이 아프고
또 걱정되고 우울해지고 이런 느낌이 들 때가 많아요
이 복잡한 마음을 어떻게 잘 극복을 해서 살아가야 할지 궁금하고요
또 과연 이런 걱정만 또 이런 자식을 또 생각하는 어머니께서 어떻게 생각하실지
어머니는 자식을 어떻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시는지 그런 게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7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고양이나 쥐나 강아지 애들 보면 마음이 아프고
밭에서 밭 손질을 하다가도 풀 뽑을 때 겨우내 힘들게 나왔는데 이걸 내가 뽑는 게...
자꾸 이렇게 모든 생명 있는 사물에게 자꾸 사람의 감정을 이입하게 돼요.
이런 내가 힘들어요. 불쌍한 게 많아서 너무 싫어요.
그래서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그게 정말 안 되더라구요.

Direct download: 157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1년 전쯤에 정리해고가 돼서 1년 넘게 지금 실업자로 지내고 있는 상황입니다
변변한 그런 직업이 없이 아르바이트 비슷하게 일하면서 지내고 있는 40대 초반 애가 세 명입니다
초등학교 다니고 있는 세 명이 있는데 처음에는 상당히 좀 많이 힘들었습니다

Direct download: 1575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Why Is It Easier for Me to Talk to Older Peopl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Good evening. So I come from France so I’m sorry for my bad accent. So I’ve been in Korea for 1 year and a half learning about agriculture. And so I travel to many places around Korea as a volunteer. So it allows to meet local people, many of them good people.

The thing is with older people I can talk about almost everything, we can also argue with each other because of culture or habit but even so we will drink makkoli together and enjoy drinking. And with younger people, everything is also alright, but the thing is when they get stressed or when having some difficulties, I can feel that the friendship won’t last long because they might give up. 

And for me in that case it’s hard to understand them, to understand what they think. So because of that I feel quite guilty. So my question is, what makes these generations - older people and younger people - different?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하나는 내 사랑하는 사람이 2년 전에 죽었습니다
죽고 나니까요 다른 사람들도 말하기를 '천도재를 지내주면 좋다. 극락 간다.' 이래서 오늘 그것도 물어보고 싶고요
또 하나는 반야심경에 대해서 궁금한 게 뭐냐면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이라는 구절이 나오더라고요
불교대학에 입학하고 그게 참 궁금해요 ‘이 무슨 뜻인가?’ 그걸 꼭 좀 알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7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좀 키가 작아 같고 애들이 무시하는 것 같아요.
어떻게 하면 무시 안 받을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7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질문드릴 거는 모든 사람들이 다 똑같을 거 같은데 인생은 선택의 기로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선택의 기로에서 어떻게 하면 후회를 최소화할 수 있는지 일례를 들면
제가 큰 조선사에 있다가 저는 대리로 있었고 어떤 분은 차장으로 있었거든요
저는 지금 후회는 안 합니다
근데 그 차장님을 얼마 전에 만나서 술 한잔하는데 되게 후회를 하시더라고요 어떻게든 버텼으면 더 나았을 텐데
왜냐면 조선이 너무 안 좋아지니까 이제 나이가 있는 사람은
한국에는 나이 제한이 있기 때문에 다른데 들어가기가 쉽지 않은가 봅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인제 저도 나이를 점점 먹어가고 있기 때문에 나중에 1,2년 후가 아니고
어떻게 하면 5년 뒤에 웃을 수 있고 어떻게 하면 나중에 후회를 안 할 수 있을지
그게 정말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7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Can I Deal with Stresses from Seeing Irresponsible Peopl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I’ve been living in South Korea for about 8 years now.
ut after a few years of living in Korea, I found myself feeling lots of frustrations. One feeling I’m having is, kind of a lack of control in a way. I know that I can’t control all aspects of life. I can’t control all of the people. I get that. But one thing that I’m really struggling with is people’s accountability, people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ir actions.
Yea, so my job is, for sure it’s to help them to learn and to obviously improve their English skills.
I understand your point and I think that I’m trying to learn myself just to try and understand how to deal with the stresses and anxiety that I’m facing myself because of my expectations. I know I have high expectations of my students and they follow that. But I need to, my wife and I need to basically learn to deal with…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제가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은 즉문즉설을 통해서 스님이 해결책을 제시하는 부분에 관심이 많았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솔로몬 왕이 아이를 둘로 나누어 주라 했을 때 '뭐 저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는데
알고 보니까 그게 명쾌한 해답이듯이 스님의 말씀 속에 뭔가 깊이가 느껴져 가지고
금강경 해설하고 지금은 반야심경 해설을 듣고 있는 중입니다
질문은 많지만 다른 분들도 있으니까 제가 오늘 드리고 싶은 질문은
스님은 왜 결혼을 안 하셨는지? 제가 부연해서 질문을 조금만 더 드리면
부처님은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 속세의 표현으로 하면 처자식을 버리고
수행 길을 떠나셔서 깨달음을 얻으셨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님들도 결혼을 대부분 안 하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 결혼을 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없는 것인지?
저는 깨달음을 얻고 싶고 지금 있는 아내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버릴 수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는 결혼을 안 해야 하는 것인지?
결혼을 하고도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것인지 그게 지금 가장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6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실패가 두려워서 시작도 못 하는 일이 있습니다.
단 한 번도 실패한 적이 없어서 앞으로의 도전이 시작도 하기 전에 두렵습니다.
나이는 이미 20대 중후반이고 목숨을 걸만큼
온 마음을 다해서 바라는 일이 아닌데
제 인생의 2,3년 혹은 그 이상을 거는 것이
인생을 낭비하는 것이 되는 건 아닐까 걱정입니다."

Direct download: 156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9:00am JST

“얼마 전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를 뉴스에서 보고 너무 화가 났습니다. 지금 한일 관계는 무역 전쟁으로까지 치닫는 형국인데요. 어제부터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도 동참했습니다. 그런데 한국 기업들이 입을 피해를 생각하면 무턱대고 싸우기만 해서는 안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 상황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헷갈립니다. 스님은 이 상황을 어떻게 보고 계시나요?”

Direct download: 1567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9:28pm JST

저는 운이 좋아서 20년간 프리랜서로 만화 삽화를 그리는 일을 집에서 해왔습니다
그중에 12년은 같은 회사에서 다달이 꾸준히 일을 해서 집이지만 거의 직장처럼 일을 해야 했습니다
근데 3년 전 12년간 꾸준히 일을 주던 회사에서 일이 없어진 적이 있었는데
그때 다른 일을 찾지 못하고 거의 6개월간 놀았던 적이 있습니다
다행히 저는 다시 다른 곳에 일을 하게 되었고 꾸준히 거기서 일을 받아서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곳의 일도 앞으로 일 년까지 정도만 있습니다
또 일 년 후에 쉬게 되면 더 이상 이렇게 백 프로 프리랜서로는 생활이 힘들듯합니다
저는 20년간 집에서만 일을 한 저로서는 직장생활에 대한 두려움이 있고
특별히 뭐 창업할 아이템이 있거나 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앞으로 일 년 후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막막해서 질문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56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to Raise My Kid with Two Different Cultures."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er : I live in Columbus, Ohio almost 28 years.

I had a son when I was 40. I married an American man, then we have different cultures.

Since we had our son, he is 16, my husband and I argue too much.

My husband thinks I am too much attached to my son.

My son started to have

a girlfriend when he was 14. Just being a friend is okay, but I don't like he is in too deep with girls.

My husband is American, so it is okay with his culture. But for me it's different.

So we argue and sometimes he told me I might have mental health problems

He thinks I am too much worried about

my son.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저는 초등학교 이후 유학을 했었고요
그리고 18살부터 혼자 미국에서 대학생활이 힘들었는데
유학 생활이 많이 힘들어서 도중에 우울증도 있어서
2년 가까이 휴학을 하다가 작년에 졸업을 했습니다
저는 부모님께 되게 죄송한데요 아빠는 꿈을 크게 가지라고 하고 그래야 꿈에 가까이 간다
엄마도 지원은 팍팍해 줄 테니까 하고 싶은 게 있으면 하고 없으면
대기업, 공무원 아니면 로스쿨 같은데 도전해 보라고 하는데
아직도 길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제가 답답하고 또 마음도 무겁고 조급해집니다
유학 생활 동안 심리적으로 위축되어 회피적으로 살았는데 이제는 수처작주의 자세로 살고 싶고
이런 저는 항상 믿고 지원해주시는 부모님께도 당당하고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은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될까요?

Direct download: 156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열정이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남들보다 사랑도 더 열정적으로 하고 분노도 더 많이 하고,
일도 더 열심히 하고 진짜 열정적으로 살았어요.
그런데 사고를 겪으면서 그냥 감정의 덩어리가
그냥 제 몸에서 빠져나간 것 같아요.
요즘은 이걸 어떻게 극복을 해야하는지.
극복을 해야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둬야 하는 건지.
그 방법을 잘 모르겠어요."

Direct download: 156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직장생활을 한 15년 정도 해서
이제 처음으로 사업 생각을 올해 처음으로 했었거든요
그래서 돈을 좀 벌어보고 사업을 해 보자고 생각했는데
제 성격이 회사 다니면서 보면 사람들한테 상처도 쉽게 받고 마음도 생각보다 약하고
회사 다니면서 사람 때문에 여러 번 좀 화가 나는 마음에 그만두기도 하고 했는데
일은 제가 볼 땐 조금 잘한 거 같은데 사람 때문에 관계에 있어서 많이 제가 힘들었던 거 같아요
지금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혹시 이런 사람도 사업을 할 수 있을지
그리고 혹시나 만약에 사업을 하기 전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고쳐야 될 점이나
마음의 준비나 아니면 제가 기도를 어떻게 해서 마음을 추스를 수 있는 방법의 꿀팁이나
조언을 좀 해주시면 제가 스스로 확신을 가지고 갈수 있을 거 같습니다

Direct download: 156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How Can I Have Goals in Life without Getting Attached?”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 :
My question is about non-attachment and goals in life. I have noticed that having goals in relationship or career can bring a lot of stress. For example, when I was applying to do my exchange in Korea, I was worried something might go wrong with my application and I had a lot of stress. And I learned that not being attached to things could bring happiness and less stress but I still think I still have to have some goals that I want to achieve in my life. So how would it be possible to combine these two things in my everyday life?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30pm JST

괴로움에서 벗어난 삶이란?

Direct download: 156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좋은 사람을 만나려면 내가 좋은 사람이 되고
괜찮은 사람을 만나려면 내가 괜찮은 사람이 되라고 해서
지난 7년 동안 자기관리도 하고 봉사도 해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몇몇 이성과 알게되고 조금씩 만났지만 저와 너무 안 맞아요.

Direct download: 155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지금 그 대학교 졸업반인데요
해야 할 일을 귀찮거나 하기 싫어서 하지 못하면서 해야 하니까 계속 생각나고 불안해서
이게 안 해서 못하는 건지 못해서 안 하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자존감이 낮아지고 자격지심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제가 선택한 게 별로 없어서 뭘 원하는지도 잘 모르겠고
어쩔 수 없이 선택했을 때는 기쁨보다는 후회나 불평불만을 많이 하게 되는데
어떻게 해야지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5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Can I Choose Between My Dream and Lov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June 14, 2019)

Question :
I’m struggling between pursuing my dream and wanting to be with the person I’m in love. Just to tell you a little bit about myself, I’m a student studying in the States, and I’m just here for the summer vacation. And my boyfriend is in Korea right now. Would it be unreasonable or ridiculous to follow my heart and decide to be with my boyfriend and not necessarily pursue my dream in the States?

Direct download: foreigner20190614JogyesaTemplequestioner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00pm JST

안 좋고 속상한 일이 연속적으로 생길 때
그거는 인생을 길게 봤을 때
좋은 방향으로 흘러 갈려고 그러는 걸까요
아니면 그냥 재수가 없는 걸까요?

Direct download: 155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어떤 누구도 이제 어떤 직업이 유망하고 어떤게 없어질 것이고
아무도 확답을 줄수 없을꺼 같은데요.
이런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저같은 20대들은 어떤 것을 어떤 방향으로 준비해야
이런 시대를 제대로 맞을 수 있을지
스님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5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지금 대학원에 다니는 학생인데 연구를 하다 보니까 시간이라는 게 한정돼 있지가 않은 거예요
그래서 오전에 나가서 밤늦게까지 일할 때도 있고 하다 보면은 내가 원하는 결과가 안 나올 때도 있고
정신적으로도 그렇고 육체적으로도 스트레스를 받고 시간도 없다 보니까 그거를 제대로 해소하기가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원래 이루려던 꿈같은 목적이 뭐였는지 요즘은 생각이 안날 때도 있고
'과연 내가 이걸 진짜 원해서 했나?' 이럴 때 이렇게 목적이 정말 없어지는 경우가 있는 거 같아요
하지만 저는 이거를 끝까지 잘 하고 싶은 마음은 또 있거든요? 그리고 또 중간중간에 또 쉴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늘 또 ‘다시 열심히 해야지’ 하는 마음은 갖게 되긴 해요
하지만 너무 바쁘고 그럴 때는 또다시 너무 힘드니까 ‘아 이거를 포기할까’ 이런 생각도 들더라고요
그러니까 이렇게 힘들 때도 어떻게 하면 긍정적으로 제가 살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5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Much Importance Do You Place onto Material Possessions and Mone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I was wondering if you had any specific concerns for the youth growing up in the digital age, and if there are certain things you want us to remind ourselves.
I can ask another questions. What do you think, how much importance do you place onto material possessions and money?

Direct download: 190625Columbus180913Q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좀 욱하는 성격이 있어가지고
뭐 부당한 대우를 당하거나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그러면 특히 좀 많이 공격적으로 변해서 많이 싸우게 되는데요
이걸 대화로 풀려고 해도 그 순간에는 그런 생각을 못 하게 되고
또 참자니 참아 봤는데 집에 가서 잠을 거의 못 잤어요 너무 억울해 가지고요
그래서 많이 터트리고 그런 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Direct download: 155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올해 농산물 가격이 너무 큰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인건비는 비싸고, 원자재 값도 상승하고,
앞으로 농업 전망이 어떻게 될지
하도 답답해서 질문하려고 오늘 일 하다가 바로 왔습니다.

Direct download: 1551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1년 전 직장을 휴직했습니다
당시 저의 상황은 25년 동안 다녔던 직장과 전혀 분위기도 다르고
업무도 다른 곳으로 발령이 나면서 새로운 업무와 새로운 분위기에 대한 스트레스와
그리고 직장 상사들의 막말로 인한 스트레스로 변이형 협심증이라는 심장병에 걸렸었고요
그리고 휴직 직전에 3개월 동안 지속적인 야근으로 병이 심해져서 휴직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 년이 지나서 지금 복직을 하려고 하니 휴직하기 전과 같은 일이 또 반복될까 봐 두렵고
제가 또다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을지도 두렵고
지금 현재 또 심장병이 더 악화될까 봐 더 두렵습니다
그래서 지금 저는 어떤 마음으로 직장에 복직해야
제가 직장에 잘 적응하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지 고민입니다

Direct download: 155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What Is Religion and What Is Spiritualit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Hello, I’ll take it in a little different direction. According to you, what is religion and what is spirituality, and how [do] they go hand in hand?

 

Direct download: 190618Columbus180913Q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 고민은요 과연 제가 결혼을 할 수 있을까?
장가를 갈수 있을까? 입니다

Direct download: 1548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열여덟 살, 고3 때 제 어린 동생을 좀 학대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동생이 미워서라기보다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고
그만 엉뚱한 곳에서 터져서 지금도 그게 제 마음속에 상처라고 하긴
좀 그렇지만... 가슴이 아픕니다"

Direct download: 154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최근에 어머님이 며칠 전에 돌아가셨거든요
불교신자였었던 어머니께서 임종하기 얼마 전에 기독교로 개종을 하셨어요
굉장히 원해서 어머님이 그냥 허락을 하시고 기독교식으로 장례를 치렀는데
그 목사님께서 설교를 하시면서 지금 한 번도 교회는 안 나오셨지만 영접을 하셨기 때문에 지금 천국에 계시다
그런데 그 천국에 계신 어머님을 만나려면 너희들도 하나님을 믿어야 된다
평소 같으면 무슨 그런 속 좁은 신이 다 계시나 싶겠지만 글쎄요 저도 지금 너무 뵙고 싶어서
어머님이 너무 뵙고 싶어요 너무너무 그립고 평생 하지 못한 너무도 그립습니다
그래서 저도 지금 불교 공부 시작하면서 그리고 막내가 너무 원해서 지금 가족 간에 불화가 생겼거든요
제사를 지내느니 안 지내느니 뭐 그게 엄마가 오는 게 아니라 잡귀가 오는 거다 절대 하면 안 된다 일단 그런 거는 제가 넘기겠는데
제가 부모님이 다 돌아가시니까 동생하고도 너무 잘 지내고 싶어요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 있겠지만 너무 원하니까
일단 교회도 가고 절에도 가도 되는지 제가 여쭙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4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What Suggestions Do You Have for Promoting and Keeping Peac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Q. We seem to be surrounded more and more by negativity and judgement and things like that in the world. What suggestions do you have for promoting and keeping peace?

Q. Peace, love and harmony. What [does] that mean to you? Peace, love and harmony.

Direct download: 190611Columbus180913Q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pm JST

제가 지금 중년인데요
남한테 민폐만 안 끼치는 한도 내에서는 저는 마음대로 살아도 된다고 생각을 해서
제가 하고 싶은 거를 하고 살았었거든요
근데 법륜스님께서 노년의 삶에 대해서 준비하는 강연을 보고
너무 제가 하고 싶은 대로만 하고 살다 보니
욕심을 버리고
너무 욕심내지 말고 그렇게
중년의 삶을 사는데 마음대로 하는 것도 좋지만 꼭 이때 제가 놓치지 말아야 되는 거
혹은 준비해야 되는 거 뭐 이런 것들이 혹시 있는지...

Direct download: 1544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안녕하세요~
저는 제가 이랬으면 좋겠다는 이상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저의 모습은
이상향과 거리가 좀 멉니다.
그래서 이 괴리감이 있을때마다
너무 괴로워가지고
스님께 여쭤보러 왔습니다.

Direct download: 154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9:13pm JST

8살 아이가 불안장애가 있어 치료 중이며 지금은 많이 호전되었습니다
저의 불안감이 높습니다. 노력하지만 제 생각에 빠져 마음이 불 아해입니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절하고 아이들을 보살펴야 할까요

Direct download: 154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Is Reading Books While Travelling Good or Bad?”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My question is kind of personal. I like to read. and for me being in the story is better than life. So is it good or bad? I know that it’s kind of avoiding. Especially when I travel, I read. So I'm kind of avoiding travel by reading. And my question is, is it good or you think it’s not good?

Direct download: 190514Columbus180913q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현재 직장에서 7년 동안 일을 해왔습니다
제 직장은 체력을 중요시하는 직장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선발될 때도 체력을 봤고
그리고 꾸준히 체력 관리해야 되고 1년에 한 번씩은 체력 테스트를 합격해야 하는 그런 직장에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별로 이 상황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고 직장생활을 해 왔는데
저번 주에 선배님들이랑 교육을 받으면서 선배님들께서 의문을 저에게 주셨는데
아직도 제 머릿속에서는 그 질문이 떠나지 않습니다
체력 테스트를 저희는 1년마다 한 번씩 보고 뽑을 때도 하는데 여성과 남성을 구분해서 뽑고 있습니다
이게 옳은 걸까? 아닌 걸까? 이거를 한번 스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4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젊었을 때 고시공부를 10개월 정도 하다가 돈 문제로 그만두고 공기업을 들어가게 됐습니다
아내가 너무 예쁘고 좋고 또 착해 보이고 그래서 제가 쫓아다니면서 결혼을 하게 됐습니다
지금은 아내가 가슴에 암이 생겨 가지고 2기였고 수술을 하고 1년 정도 지난 상태입니다
그런데 제 아내는 돈 욕심이 너무 많습니다

Direct download: 153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What Are Your Thoughts on Moving Forward in One’s Lif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Hi!  Speaking of looking at the future and making choices and decisions, I felt like there was a time in my life where opportunities would fall before me. It was just ‘pick the next one that came and go with that’ and it felt like a good time in my life. I do not feel like I see them anymore. I do not know if I need to find more stillness in me for them to arise or go out and reach out and look for that. So aside from someone voluntelling me where to go for something, what are your thoughts on moving forward in one’s life?

 

Direct download: 190514Columbus180913q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깨장을 가서 제가 욕심과 집착이 엄청 많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지금은 아침마다 어리석었던 저의 지난날에 대해 참회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남편에 대해 원망하고 미워하고 화났던 것들이 가끔 훅하고 올라올 때가 있긴 하지만
어찌 보면 지금의 제가 혼자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남편이 잘 다져 주었던 거 갔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이 사람도 강했던 저와 사느라 고생했겠단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리고 지금은 제가 조금 자유로워져서 좋은 것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제가 스님의 귀하신 말씀을 청하고자 하는 것은 중학교 2학년 딸과 고등학교 2학년인 아들에 대해서입니다
아들은 가정이 이렇게 분열된 것이 동생 때문이라 생각을 하고 동생을 싫어합니다
가끔 동생이 집에 오는 것도 싫어하고 동생이 제 귀에 뭔가를 요구하면 아들은 동생에 대해 욕을 하며
엄마인 제가 한심하다는 듯이 이야기를 하며 저를 이해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한 번은 동생과 자기를 선택하라며 심하게 화를 낸 적도 있었습니다
딸아이는 아침마다 제가 전화를 해서 안부를 묻곤 합니다
그런데 얼마 전 딸이 제게 전화를 해서 용돈을 널러 넣어달라고 했는데 바로 넣어주지 않는다고 전화를 해서
소리를 지르고 명령조로 용돈을 당장 입금해 달라고 하는 거였습니다 그런데 그때 전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얘는 그냥 내 몸을 빌어서 이 세상에 나온 아이일 뿐이었나' 보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딸아이에 대한 정이 탁 떨어져 나가는 느낌이 들면서 며칠 동안 딸아이에게 전화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가끔 전화를 해서 별일 없냐고 묻기는 하는데 예전처럼 살갑지는 않고 마음이 그저 무겁기만 합니다
제가 아들과 딸에게 어떻게 해야 하고 어떤 마음을 가지고 기도를 하면 좋을지 스님께 말씀을 청합니다

Direct download: 153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예전에는 공감도 잘 하고 이야기를 잘 들었는데
요즘에는 공감을 잘 안 하고 제 이야기를 많이 해요.
쓸데없는 이야기를 많이 해서 간결하게 이야기 하면 좋을 것 같아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3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명절 차례와 제사는 꼭 지내야 되는 건지요?
잘 지내면 자손들이 잘된다고 합니다
안 지내면 정말 조상님께 죄송한 건지요?
앞으로는 자손 세대로는 제사를 안 넘겨주겠다고 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잖습니까?

Direct download: 153555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What Inspired You to Become a Zen Master?”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Thank you for being here and I’m so happy to have this experience with you. And I want to know what inspired you to begin your journey as a Zen master.

Direct download: 190521Columbus180913q3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2년 전에 저의 지인이 지인의 엄마가 신이 들렸다고 귀신에 씌었다고 들었는데
지인의 엄마를 딱 한 번 본 적이 있거든요 지인 엄마가 제가 묻지도 않았는데
그 언니한테 전화로 '제 남편이 앞길이 막혀서 이제 잘 안 풀리게 된다'라고 하는 거예요
근데 저는 그 의견을 무시하고 2년이 지나고 지금 돌이켜보니
남편이 승진도 안되고 회사에서 잘 안 풀리고 너무 힘들어하는 거예요
그래서 이게 진짜 정말 귀신이 보는 사람의 미래라는 게 있는 건지
정말 어리석은 질문 같은데 어떻게 우연인 건지 알고 싶고요
그리고 남편이 요즘 회사에서 힘들어하는데 제가 어떤 기도문을 해주면 좋을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스님 사진촬영 안 된다고 하는데
사진촬영하고 사인해주실 수 있는지 여쭙겠습니다

Direct download: 153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딸에게 정성을 많이 쏟으며 공부 뒷바라지를 했고 결국 의사가 됐어요.
의대 가서 성적이 떨어지면서 열등의식을 느끼더라고요.
딸이 불안해하면 저도 불안해요.
불안감을 어떻게 떨칠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3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1. 제가 대학생활 3년 동안 남자친구가 없었는데요
저는 괜찮았어요 남자친구가 없는 거에 별다른 생각이 없었는데
요즘 막 주변 사람들이 저한테 '왜 남자친구 없냐?' '너 하자 있는 거 아니냐?' 이러시고
'결혼할 사람 없냐?' 아직 나이 어린데 그런 말을 듣거든요
그런데 저는 사실 남자에 대한 기억이 좋지 않아서
이렇게 남자가 다가와도 '이 사람이 저를 어떻게 생각해서 다가오는 거지?'
이렇게 고민을 하다가 놓치고 무섭고 그러거든요
그런데 그런 것을 없애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될지 잘 몰라서요?

2. 제가 전공을 일본어를 하고 있는데요
제가 졸업을 하고 다시 대학을 가서 다른 전공을 하고 싶은데 부모님이 반대를 하셔가지고
그래가지고 제돈으로 대학을 가야 되는데 가도 괜찮은지?

Direct download: 153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How Do I Handle Anxiet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I battle with anxiety and I know that it’s unreasonable. I step back and I look at my life and I say to myself 'what are you afraid of ?' I have a pretty good life. How do I handle that?

I like the part of stepping back and asking why. Thank you.

Direct download: 190514Columbus180913q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우연히 작년에 아르바이트하던 도중에 사장님께서 금강경을 항상 일일 일독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너무 궁금해가지고 그것이 뭐지? 하면서 저 혼자 불교에 관심이 생겼고 또 혼자 금강경도 읽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은 자기 생각을 버리고 상에 빠지지 말라는 내용인 것 같았고요
근데 제 삶에 대입해 보니까 저는 자기 생각도 너무 많고
그로 인해서 제 생각대로 이뤄지면 갑자기 기뻤다가 안 이뤄지면 막 슬펐다가
이렇게 반복되는 삶을 살고 있는 거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2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 질문은요
남을 왜 도와야 하는지...
만약에 그게 좋다면 어떤 점이 좋은지....

Direct download: 152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9:00am JST

개인과 우리가 행복해질 수 있는 길

Direct download: 152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A Homeless Man Is Taking Advantage of M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What do you believe happens after people die?

I didn’t know if you ever had developed a philosophy or in your personal journey how thought developed that had evolved or devolved or retained.

Direct download: 190430Columbus180913q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매년 이맘때가 되면 가을을 타는 것 같은데요
가을을 타는 순간 내가 사람이니까
이렇게 가을을 타는 구난 싶다가도
조금 너무 감성적으로 되는 것 같으면
왜 이렇게 타는 걸까
원인이 궁금해지기도 하거든요

그래서 가을을 타는 것이 사람이니까
자연스러운 것인지
아니면 조금 덜 타는 방법이 있는 것인지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52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아이가 싸우는 게임을 하게 된 후
하루 종일 그 데난투라는 게임 이야기만 하고,
놀이도 그렇게 싸우는 걸 흉내 내면서 싸움놀이를 하고,
행동도 거칠어진 것 같습니다."

Direct download: 152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인데요 지금 중간고사 기간이라 아이들이 시험을 보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열심히 공부하다 보니까 어젯밤을 새웠나 봐요 제가 시험 감독을 하는데 어떤 한 학생이 자더라고요
조금 풀다가 절반 정도 지났을 때 그래서 제가 깨웠죠 '다 풀고 자는 거니' 이렇게 깨웠는데
깨더니만 또다시 자더라고요 그래서 '시험 과목의 특성상 일찍 풀고 자는가 보다'라고 생각을 하고
종료 종이 울렸을 때 답안지를 걷으려고 하는데 걔가 그때 부랴부랴 마킹을 하고 있더라고요
그런데 그건 시험 규정에 맞지 않아서 제가 답안지를 강제로 회수를 했었거든요
그런 과정에서 그 친구는 너무 당황해하고 저도 마음은 불편하고
제가 또 교무실에 와서 이제 교사에게 답안지를 넘기고 있는데 그 친구가 찾아와가지고
1학년 학생이거든요 고등학교 1학년
'자기는 하나도 마킹을 못 했는데 그러면 자기가 0점이 되는 거냐'라고 얘기를 하면서 많이 펑펑 울더라고요
그게 마음에 너무 많이 걸려가지고 오늘 하루 종일 불편했었고
실제적으로 그 아이들의 인생에 중요한 위치에서 제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가끔 좀 겁이 나긴 하더라고요
사실 저도 이제 그 친구가 펑펑 울고 있는 모습만 보고 퇴근을 했는데
돌아가면 이제 그 친구에게 뭔가 심적으로 위로도 좀 해줘야 되고 그런 역할도 해야 되는데
사실 그런 게 제가 좀 부족한 부분이 있어가지고 고민이 많이 됩니다

Direct download: 152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A Homeless Man Is Taking Advantage of M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Northwest Library, Columbus, Ohio (Sep 13, 2018)
I was raised in the Christian tradition, and believe that we are here on earth to help each other. I’m presently helping a homeless man by paying for motel room, paying for food and clothing, driving him places. However recently I feel like he’s taking advantage of me, making up stories to get more money from me. I don’t recall how Christ might have dealt with such people. And I’m wondering how somebody from your tradition might recommend.

Direct download: 20190423columbus20180913q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큰 아이 꿈은 미국에서 과학자가 되는 게 항상 꿈이라고 얘기하거든요
그 꿈은 항상 물어볼 때마다 변함이 없는데 항상 손에서 만화책을 놓지 않아요
길을 걸어갈 때 화장실에 들어가도 한 시간 이상씩 안 나와서 두드리고 문을 따야지 나오고
학교 쉬는 시간에도 그러고
이런 고민을 얘기하면 다른 엄마들은 만화책이라도 보는 게 어디냐 부럽다 이렇게 말을 하는데
저도 애가 너무 좋아하니까 그냥 못 본 척하고 밤에 새벽에 불이 켜진 걸 알아도 못 본척하고 나올 때가 많아요
근데 문제는 애들이 많은데 집이 많이 어질러져 있고 하니까
다 같이 정리하자 하면 동생들은 정리를 하는데 언니는 혼자 방에서 책을 보고 있거나
학교를 가야 되는데 안 가고 방에 가서 책을 보고 있거나
쉬는 시간에도 아이들하고 어울리기는 하는데 책을 더 많이 본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게 조금 고민이에요
공부는 별로 안 하고 싶어 해서 그냥 저랑 약속한 수학 몇 장 요렇게만 약속을 하고
나머지 시간은 책을 보던 만화책을 보던 신경을 안 쓰고 있는데
그냥 이렇게 키워도 되는지

Direct download: 152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즉문즉설 후 마음 나누기가 있습니다]

모르는 사람들과 말도 잘 못하고
표현도 잘 못 합니다
마음에 드는 여성에게도 말도 잘 못 붙여서
현재 모태솔로입니다
어떻게 하면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내 마음을 전할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52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형님과의 집안 제사 문제

Direct download: 151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Does Enlightenment Change One’s Belief of the Truth?”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Southdale Library, Minneapolis, Minnesota (Sep 12, 2018)

So, I come from many walks of life to seek truth in every form. I’ve become experienced at both extinguishing lies and determining truth by continuously questioning every aspect of the world around me.

As life progresses, I find that truth is tremendously more difficult to determine, and that lies are tremendously more difficult to extinguish.

I meditate occasionally, and one day I greatly hope to achieve enlightenment.

Does enlightenment change one’s belief of the nature of truth itself?

Direct download: 190423Minnesota180912q1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아이들이 어느 정도 성장을 해서 각자 자기 길로 가면서 신랑도 자기만의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그러다 보니 저 혼자 집에 남는 일이 많아져서 외로움을 많이 느낍니다
신랑이나 자녀들은 각자 하고자 하는 일이 정확해서 다들 행복하게 살아서 보기가 좋습니다
그래서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문득문득 사는 것이 힘이 듭니다

Direct download: 151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고등학교 1학년 학생입니다.
저는 자퇴와 검정고시를 하고 싶어 했으나 부모님의 반대로 하지 못한 케이습니다.
저는 부모님 설득과정에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아
두드러기나 습관성 체함이 계속, 지속되었고,
자꾸 찾아오는 참기 힘든 우울감에 우울증인가 의심도 하고,
울기도 하는 등 괴로운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그래서 한 번 더 아버지 설득을 하고 싶은데 어떻게 설득해야
더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1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책이나 동영상을 보면은 성공하는 사람들의 특징이 부와 명예 기부 봉사 등이 나오는데
인생을 살면서 가장 중요한 성공하는 가족들에 대해서는 잘 안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어떻게 하면 가정의 평화를 유지하고 실천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1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How do I deal with people who don’t value others’ freedom?”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Southdale Library, Minneapolis, Minnesota (Sep 12, 2018)

Throughout human history, which is about at least six thousands or more years, most of human lives have been under slaves, serves, and servants.
The American experiment is allowing us to not have a king or emperor, or dictator or tyrant over on our lives.

So the libertarian perspective is 'Just leave me alone, I will leave my neighbors alone.’ To allow my neighbors and myself, to as which the U.S. Declaration of Independence says, pursuit life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And it’s a wonderful concept. It’s fairly new because most throughout human history we haven’t had that.

Today there is still slavery going on in certain parts of the world. There are people who are subject to being servants, and are thrown in prison, or killed because they don’t have a choice in the matter. And there are people who are just placed in servitude. We understand that.

And there are religions. In the Far East, we have Buddhism, we have Taoism, we have many other ancestral worships, there’s Zen Buddhism in Japan. And then the newer religions like Christianity in last couple of thousand years and there’s also Islam even in China.

 What do you say these two part questions about those human beings that are following the guides whether it be from government or religion that try to force themselves on you without your permission? They tell you how you should live, how you should dress, man and woman, how you should speak, or not speak, and not allowing us to have our own choice and freedom. We are so blessed in this country to have those choices. But those people who come from those other arenas come to America and live here, and now try to tell me how I should live, how I dress or believe or worship. I find that not only offensive but you are crossing the line into my territory without my permission. I know how I deal with it. But I’m saying for yourself, how do you speak about this, as you travel. And how you see things.
And I appreciate your answer on that number 1.

And number 2. To the young people, who may be taught a certain way from the media, radio, TV, schools, public schools, and their friends, right, getting influence to their lives. So they’re not even thinking independently or behave.
Maybe this is not the correct way of living. Because our country is designed differently. But there are so many forces every single day, trying to repress those things that our forefathers in this country, has allowed us to have. Thank you.

 

 

Direct download: 190415minenesota180912q12edit1.190415minenesota180912q12edit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화를 잘 냅니다 화를 잘 내는데
제가 지금 나이가 얼마 안 돼서 이제 75입니다
어째 해야 이놈의 화를 없앨지 그걸 참 배우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13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요즘 아이와 휴대폰 문제로 너무 갈등이 많은데요.
저는 예전부터 어린 아이때부터 휴대폰을 가지게 되는 것은
결코 좋은 것이 없다는 그런 교육을 많이 들은 게
저한테 강하게 남아 있어서 아이가 휴대폰을 사달라고 몇 년전부터 많이 졸랐지만 미뤘습니다.
아이는 반에서 많은 아이들이 다 갖고 있는데 자기만 없다는 결핍감에 하도 저를 시달리게 해서
초등학교 오학년 초에는 사주었습니다. 사면서 많은 규칙을 정했지만 잘 지켜지지 않고.
요즘은 17세 이상이 하는 총싸움하는 게임을 많이 하고. 그 재미에 빠져 있고.
저는 그 모습을 보면 그 아이의 미래가 걱정이 되고 마음이 심하게 불안합니다.
제가 어떻게 하면 아이를 편안하게 볼 수 있는지. 스님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51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00am JST

행복이란 단어가 무엇이고 불행이란 단어가 무엇이고
사람이 왜 살아야 할 것인가 그 세 가지 묻고 싶습니다
저는 토끼띠 입니다 범띠하고 제가 살려고 합니다 맞겠습니까? 안 맞겠습니까?

Direct download: 151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How can I achieve my confidenc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Southdale Library, Minneapolis, Minnesota (Sep 12, 2018)

I do gymnastics and everyone keeps telling me I have enough confidence. But I don’t quite believe in myself how confident I can really be. So I really need to know how to achieve that confidence without letting everyone's like because everyone is telling me I am good and I am trying not to let that get to my head. But I want to know how to get confidence to believe in myself without letting all the praise go to my head.

Direct download: 190402Minnesota180912q1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남편하고 살면서 많이 부딪치게 되잖아요
처음에는 많이 이해해주고 많이 배려를 해줬는데
그거에 대해서 손해를 많이 보게 되는 느낌이 들어서
'전에는 배려하자 그러면 나도 좋은 일이 있겠지' 이렇게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그거를 몰라주더라고요 당연한 듯이 알고 있고
그래서 손해를 보는 게 이제 억울하게 느껴져요

Direct download: 150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아이를 가장 잘 키우는 방법은 엄마가 행복하게 사는 거예요.
아이한테 신경 너무 쓰지 말고 자기가 행복하게 살면 아이는 저절로 잘 됩니다.

Direct download: 150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죽음이 자연의 섭리임을 받아들였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전 직장에서 제가 의도치 않게 sns 상에서 떠도는 폭력적인 콘텐츠를 검열하는 일을 했거든요
그런 과정에서 이런 생각들이 흔들리는 거 같습니다

매일매일 죽음을 간접적으로 목격하면서
나 자신이나 소중한 다른 사람이 무로 돌아간다는 게 예전과는 조금 더 다르게
두렵고 고독하고 허망한 일처럼 느껴지는 거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장점으로는 가족이나 일상의 소중함을 잘 못 느꼈다면은
이제는 그런 거에 대해서 감사하고 참회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런데 저희 외할머니가 많이 편찮으시고 저희 부모님도 연세가 있으시다 보니까
그런 분들을 볼 때마다 예전만큼 담담하게 대응을 잘못하겠더라고요
물론 이게 섭리이고 제행무상이나 불생불멸이라는 게 머리로는 이해가 가는데
실제로 제가 막상 그 상황이 되고 머리만큼 행동이 잘 따라주지 않는 거 같습니다
이런 경우에 어떤 수행을 해야 되고 어떻게 대체해야 되는지 여쭈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0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Hello. Thank you for being here and answering these questions. I had a question about Gautama Siddhartha, the Buddha, and his relationship with music .

Ven. Pomnyun's Answer to " Does music help to attain spiritualit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Southdale Library, Minneapolis, Minnesota (Sep 12, 2018)

Direct download: 190402Minnesota180912q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여자 말을 잘 듣지 않는 방법이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0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오늘 있었던 일인데요. 일본에서 여기를 오는 길에 굉장히 일찍부터 일어나서
열차를 타고 당연히 이 열차가 와서 기다려줄 줄 알았는데
버스를 처음에 타러 갔는데 버스에 만석이 되가지고 결국 타지 못하고
그래서 부랴부랴 제일 빨리 갈수 있는 열차를 찾아서 갔는데 그 열차 또한 1분 차이로 떠나버린 거에요.
그래서 너무너무 다급해져가지고 발을 동동 구르고 그러다가
결국에는 다음 열차 티켓을 예약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이번에는 플랫폼 번호를 잘 못 알아가지고 또 30분이나 더 연장이 된 거에요.
그래가지고 너무 정말 아침에 발을 동동 구르면서 저를 자책하면서 화가 너무 많이 나는 거에요.
그래서 이렇게 화가 나는데 이거를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겠고 해서 이런 상황,
화를 나는 저의 모습을 보면서 또 제가 화가 나는 거에요.
그래서 이럴 때는 어떻게 하면 화를 다스릴 수 있을지 그
리고 아 내가 지금 화를 내고 있구나 이거는 알고 있지만
그런 상황에서 남자친구가 옆에서 맛있게 빵을 먹고 있는데 그 모습 보니까 또 화가 나는 거예요.
그래서 화를 내면 안 되는데 자꾸 화가 나는 저의 모습을 어떻게 다스려야 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고 참선이나 아니면 방법이 있을지 알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50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중학교 2학년 딸을 둔 평범한 주부입니다
남들 아이 키우듯이 나름 열심히 딸을 키웠는데 딸이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학교에 적응을 하지 못하고
그러면서 불안해하고 또 우울해하면서 많이 힘들어해 가지고
아이하고 학교 측하고 저희가 엄마 아빠랑 저랑 의논해 가지고 학교를 그만뒀습니다

저도 평범하게 컸기 때문에 제 애가 학교를 그만두고 이렇게 검정고시를 준비할 거라고는 생각을 안 했거든요
이럴 때 말은 저희 딸한테 그렇게 너만 행복하면 되지 이 학교란 틀이 중요하지 않다고 얘기를 하지만은
저도 그냥 평범한 엄마라서 그냥 얘가 평범하게 학교를 다니고 그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틀려져요
이럴 때 제가 얘를 어떤 식으로 엄마의 마음으로 왜냐하면 얘가 심리적으로 저한테 많이 기대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 엄마로서 든든하게 얘한테 엄마 역할을 해 줄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50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얼마 전에 뉴스를 봤는데 기차역 주위 반경 500m안에 치킨집이 78개 있다고 합니다.
첫 번째, 자영업은 과포화상태에요. 두 번째, 이보다 더 큰 위협은 뭐예요?
온라인으로 배달한다는 거예요. 가게 가서 물건을 안 사고 가게 가서는 뭐만 본다?
보기만 하는 거예요. 물건을 보기만 하는 거예요. 사기는 뭘로 산다? 온라인으로 사는 거야.
이거는 전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그래서 지금 백화점이 무너지고 자영업이 전 세계적으로 급속도로 무너져 가는 거예요.

Direct download: 150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13년 차이 나는 친언니 땜에 스트레스받아서 우울증에 걸려서
심리치료와 웃음치료를 받아서 조금은 나아졌지만
문제는 언니와 저 둘만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
갈등이 깊어서 지금까지 왔습니다
언니의 인생과 처한 환경을 생각하면은 머리는 이해가 되는데
이것이 계속 반복되고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시시콜콜 저의 잠자는 간섭이며 전화하면은 기본이 한 시간이고

Direct download: 150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1학년입니다
제가 질문해드릴 내용은 친구들이 장난을 칠 때
어떻게 반응을 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Direct download: 149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즉문즉설 뒤에 마음나누기가 있습니다.

사람들을 만날 때 화가 나거나 상처를 받으면 표현을 하지 못하고
연락을 끊거나 인연을 끊고 지냈습니다
저의 성격을 고치려고 노력했지만 고치지 못하고
결국은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제 성격이 고쳐졌다고 생각했고 착각했습니다
제가 불안하거나 화났을 때
‘아, 이것은 아무 실체도 없는 거다.
이것은 그냥 엄마가 나를 이렇게 만들어 준 거다.
그런데 엄마도 나를 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이렇게 키웠으니까
이것은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그냥 지나갈 거다.’
이렇게 명상하면서 지금 지내고 있습니다
그렇게 명상하고 나면 마음이 편해지고
지금은 또 몸이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습니다
저는 지금 이 상태에서 어떻게 더 많이 수행하고 마음을 놓고 살면 될지...

Direct download: 149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8:44pm JST

제가 타 지역에서 살다가 당진에 이사 온 지 한 6년 정도 올해가 6년 차인데
아직까지도 당진에서 사는 게 적응하는 게 너무 힘들게 적응을 했고
제가 10년 전에 교통사고를 나가지고 되게 심하게 다쳤는데
몸이 여기저기 많이 아파지고
이러다 보니까 병원에 가는 것도 여기서는 여의치가 않고
또 아들이 둘이 있는데 그 아이들이 자라면서
병원 문제나 이런 문제들이 당진에 와서 좀 이게 힘든 그런 일들이 있다 보니까
'아~ 진짜 여기는 아닌가?' '아~ 나 너무 힘들다~'

Direct download: 1497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서른세 살 먹은 그냥 평범 집의 딸인데요
근데 저희 아빠가 보수적이고 옛날 남자예요 권위적이고
저희 엄마가 반대 결혼도 하시고 아빠가 또 술 드시고 주사도 심하셨고
자라나는 환경이 썩 좋지는 않았어요
근데 오빠가 이제 결혼 문제를 두고 있는데
결혼이 소꿉장난이 아닌데 이제 모든 걸 통보하다시피 해요
근데 우선은 여자친구랑 인사를 왔는데 인사하고 간지 하루 만에
이제 결혼 날짜를 잡아달라 엄마한테 전화를 했는데
엄마는 또 아빠랑 상의도 없이 날짜를 잡아줬어요
근데 제가 딱 봤을 때는 이게 자립심을 떠나서 조금 예의가 없는 거 같은데
제가 이게 엄마랑 아빠의 그런 예전의 안 좋은 관계 때문에 생겨난 그런 과보?
그런 것 때문에 한 거니깐 내버려 둬야 하는 건지
아니면 제가 거기에 껴서 바꾸려고 해야 되는 건지를 잘 모르겠어요

Direct download: 149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얼마 전에 친정아버지께서 요양병원에 들어갔습니다
친정아버지께서 작년에 제가 장사를 하는 가게로 찾아오셔서
저랑 같이 살고 싶다고 하셨는데...
제가 바빠서 그렇게 못한 것이 시기를 놓친 게 아닌가 죄책감이 듭니다

Direct download: 149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6pm JST

제가 보험일 하는 영업을 하고 있거든요
한지 이제 일 년이 지났는데
사람을 저희는 당기는 힘이라고 그래요
이게 당기는 힘이 너무 약해가지고
대화를 하면은 '아 어려워요' 그러면
이해가 너무 돼서 '예 안녕히 계세요' 이러고 오거든요
그래서 제가 이게 지금 적성에 맞는 건지 아니면
지금 굉장히 고민이 막 기로에 서 있거든요

Direct download: 149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오늘 스님께 드리고 싶은 질문은 최근에 그 친구가 사업을 준비하고 있어요
20년 동안 해왔던 일인데 처음 시작하려다 보니까 일단 두렵고 걱정이 많이 앞서는거 같아요
보통 사람들도 새로운 일을 시작하게 되면
내가 이 일을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막연하게 두려움이 앞서잖아요
더군다나 저희 40대 중반의 나이에 더한 것 같고요 그 친구도 마찬가 진 것 같은데
평소에 성품이 강건하고 대범한 사람인데도 지금은 아주 그 부담감이 아주 크게 와닿는 거 같아요
만나서 같이 이야기길 하고 좋은 얘기도 해 주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게 다 채워지지 않더라고요
법륜 스님께서는 이런 사람한테 어떤 좋은 말씀을 해 주실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Direct download: 149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3.1운동의 정신

Direct download: 3.1_100___.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저는 학생인데 두 가지 진로를 두고 고민할 때는
어떤 방법을 써야 할지 그게 고민이에요

Direct download: 149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딸만 둘 가진 엄만데요 애들이 한동안 남자친구가 없었어요
근데 최근에 소개팅을 해서 둘 다 동시에 생겼어요
근데 저만 알고 아빠한테는 얘기를 못했어요
밖에서 남자친구 만나는 거 같으면 '언제 들어오냐'고 전화를 10번도 더 하니까
저만 알고 남편한테는 얘기를 안 했거든요
그런데 이제는 만나고 나서 요즘 처음이라 자주 만나는데 제가 같이 애들이랑 짜고
아빠를 계속 속이고 있어요 그래서 이렇게 계속해도 되는 건지

Direct download: 149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 즉문즉설 후 마음나누기가 있습니다

아내 될 사람이 자존심이 너무 세고 욕심도 많습니다.
아내를 어떻게 대해야지 화목한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48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서른네 살이고 지금 현재 강박증이 있어가지고 사회생활도 어렵고
직장생활도 마찬가지 어렵고 가정생활하는데도 뭐 다툼도 많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제 병원도 다니고 이렇게 약도 많이 먹고 했는데도 그게 잘 안 고쳐지고
저도 결심을 '고쳐봐야지' 결심도 많이 해보고 했는데 뜻대로 안되고 그게 잘 안 고쳐집니다
그래서 그 강박증 때문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다 보니까 우울증도 조금 오고
그래가지고 이제 제 힘으로는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 그래가지고 스님께 여쭤보려고
어떻게 수련을 하면 좋을지 여쭤보고 싶어서 이렇게 왔습니다

Direct download: 148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 아들이 지금 마흔 살인데 그동안 선을 많이 본 편입니다
그래 뭐 될듯하다가도 안되고 또 안되고 자꾸만 안되니까
이제는 선도 안 보고 결혼도 안 하고 자꾸 그렇게 우기고 있으니까
옆에서 지금 저희랑 같이 살고 있는데요 옆에서 제가 쳐다보니까
이제 갈수록 결혼이 자꾸 더 힘들어질 것 같고
쳐다볼수록 자꾸 불쌍해서 제 마음이 너무 우울해지고 그렇습니다

Direct download: 148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