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결혼 한지 11년 정도 됐습니다.
남편 성격이 많이 여리고 소심하고 제가 무슨 질문을 하거나
걱정하는 말 만해도 순간적으로 짜증을 내고 잘 삐지거든요
제 말투가 부드러운 말투가 아니고 비꼬는 말투라고 화를 내거나 쓸데없는 소리라고 제가 하는 말을 잘 안 들으려고 해요
자기는 완벽하게 나한테 잘하고 있는데
왜 자꾸 걱정하고 지적을 하느냐고 제 입장에서는 대화의 시도인데 그걸 이해를 못하고 자꾸 화를 내니까
제가 대화를 아예 하지 말아야 하는지.....

Direct download: 1187_INEBandmyhusbanddontlistenmyadvic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안녕하세요. 자식이 꿈을 꾸면 귀신이 보이고 자기가 죽는 죽어서 관이 들어오고 이런 꿈을 꾼다는데 그것이 너무 현실적으로 너무 생생하게 나타난다는데 제가 해줄게 없고 그 소리 들으면 너무 안 좋습니다.

Direct download: 1187_be_possessed.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2:21pm JST

제가 아들이 하나 있는데 집에 와서 사교육을 시켜달라고 이야기 합니다
근데 부모입장에서 보면 평소 생활이 보기에 열심히 하지 않는데
그걸 자꾸 핑계 삼아 원망을 하더라고요
그것도 과잉 욕심이고 시켜주지 않는 저도 욕심이것 같긴 해요
그래서 그 욕심을 다스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질문 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186_mysunwantstudy.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저는 유독 친구욕심이 많습니다
어릴 때부터 모든 걸 함께해줄 단 한 명의 바라곤 했는데요
그러다보니까 어릴 때는 친구가 저 말고 다른 친구와 노는게 싫어서 이간질해서 떼어놓아 괴롭히기도 했었습니다.
현재는 그 습관이 남아있어서 아무 노력하지 않아도 친구들이 나를 사랑해줬으면 좋겠고 언제나 이야기의 중심이 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올라옵니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수행을 해야 친구관계에서 그런 욕심이 들지 않고 편안해 질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185_friendlov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질문1.남편이 결혼 전부터 지금까지 10여 년 동안 하루에 16시간 이상 게임을 했어요. 그런 부분을 이해를 못하다가 받아들이는 과정이 저에 대한 것을 너무 많이 포기를 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지?

질문2.딸이 고3 올라가면서 자꾸 가출을 하고 그러더라고요. 아빠 때문에 집에 있기 싫다고. 지금 집에 안 온 지 5개월째 돼요. 엄마로서 딸 때문에 걱정이 많습니다.

Direct download: 1185_karma.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아내와 3살 된 아들이 있어요
근데 아내가 저와 헤어지고 싶어 해요 왜 헤어지려는지 이유도 잘 알고 있고

얼마나 괴로운지 떠나려고 하는지도 잘 알고 있어서
그래서 저는 보내려고 하거든요
그래서 아들, 아내를 위해서 제가 할 수 있는 기도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184_agwangwa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어떤 개는 되게 부잣집에 태어나서 사람보다 더 호강하는 개가 있고
어떤 개는 유기견 센터에서 안락사당하는 개가 있잖습니까?
왜 모든 생물들이 다른 삶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야 하나요?

Direct download: 1183_goodma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안녕하세요. 제가 한 40년동안 12시에 제사를 계속 지냈는데 한번은 조카가 와서 10시쯤 지내면 안 되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날 10시에 제사를 지내고 자는데 조상님이 계속 꿈에 안 좋게 보이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엔 저희 시동생이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10시30분 정도 되어서 제사를 지내자고 해서 이번엔 제가 '어머님, 아버님. 이제는 시대가 시대라서 다들 10시에 제사를 지내자고 하니 혹시나 저희가 10시에 제사를 지내면 안 된다고 생각하시면 제 꿈에 나타나 주십시오.'하고 제사를 지냈거든요. 그런데 그날 저녁에는 아무 일도 없었어요. 그래서 제사를 10시에 지내도 되는지 안 되는지 그게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183_ancestral.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7:05am JST

 엄마가 어릴 때부터 아프셔서 부부사이가 별로 안 좋으시거든요
아버지가 젊을 때 외도도 하시고 그러셨는데 아버지가 80이 되셨는데 여자 친구가 있으시거든요
엄마가 그걸 알고 계세요 대구 사시다가 시골로 들어간 이유도 여자 친구와 물리적으로 떨어지게 하려고 들어가셨는데, 시골 들어가서 엄마만 더 외롭고 움직이기도 안 좋아진 상황이고 아버지는 차가 있으니까 언제든지 자유롭게 만나러 다니시거든요.
엄마가 항상 자식들한테 전화해서 아버지가 나쁘다 부도덕하다 전화를 하시는데
처음에는 막 이혼하라는 이야기를 저희도 많이 하는데 스님 법문 듣고 부모님을 어떻게 하라는 것은 안된다 해서 들어드리는 쪽으로 해보려고 하니까 수행이 부족해서 한 번은 되는데 그 이상은 안되더라구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Direct download: 1182_mothersong.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저는 그 수행적 관점에서 오래 전부터 팔정도에서 바르게 본다 바르게 생각한다에 걸리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게 어떤 기준으로 바르다 하는 건지, 깨닫지 못한 중생의 입장에서 바르다 이야기는 하지만 그 기준이 애매모호 해져버리더라고요
내 안에서 계속 바르다 하지만 내 업식으로 보면 그게 바르게 보일 수 없기 때문에 거기서 뱅뱅 돈다는 기분이 들고
제가 6-9차에서부터 수행정진하고 있는데요 불법을 배운 그 자체가 머릿속에서 만 뱅뱅 돌지 가슴 속에서 돌지 않고, 정토회에서 시키는대로 하면 열반과 해탈을 이룰 수 있는가 의문이 들면서 답답함이 들고 확연히 안다는 것과 그냥 안다는건 뭐지?
제가 재가수행자로서 그냥 정토회에서 시키는 수행법칙만 따라가면 그냥 가지는 건지 아니면 다른 방법이 있는지 질문 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181_goodma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