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스님을 알게 되고
불교 공부도 하게 되면서
굉장히 많이 편해지고
많이 행복해졌어요

지금 제 걱정거리는
제가 결혼 생활 22년 째인데,
결혼하면서부터 남편과 항상 금전적인 문제에 있어서 많은 차이가 있었어요

그러다가 쭉 오다가 남편이 인제 개인 사업을 하면서
하청업체의 일을 하게 되고

순탄하게 잘 흘러갈 시간도 있었는데,
지금은 그 업체로부터 거의 자금 회수를 못한 세월이 지금까지 4년이나 흘러가면서

남편은 그 업체에 직원으로 들어가서 일을 하고 있는 입장이에요

그래서 거기에서 급여 문제도 제대로
지불 관계가 제대로 원만하지 해결되지 않고
그러다가 보니까 계속 부족한 부분은 또 대출을 받아서 생활을 해나가고 있고,

그래서 금전적인 문제로 계속 이렇게 긴 시간을 마찰을 빚고 있어요 그런데 제 남편은 굉장히 좋은 사람이에요

모든 면에서 모든 면에서 안정적이고 좋은 사람인데, 제가 남편에게서 제일 힘들어하는 부분은 금전적인 이런 부분인 거 같아요. 저는 어쨌든 가정을 이끌고 가야 되는 생활을 책임을 지고 있는 입장이니까

남편이 수업이 안 나아지면 제 안은 굉장히 힘드는데,
남편은 거기에 대해서 힘들어하지를 않아요
그거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진짜 이해하기가 많이 힘겨웠었는데, 최근에 문제 싸움이 크게 벌어진 게 그 업체 쪽에서 자기 네가 정산하기로는 지불해 줄 돈이 없다고 되어 버린 거예요

저희는 4년 동안 거기서 받을 돈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나름 계속 이끌어 왔었는데, 그런데 남편이 거기에 대해서 너무 이렇게 손을 놓고 있다고 해야 되나? 그런 입장이에요

돈은 지금 현재 받지 못하더라도 서류라도 정산을 맞춰줬으면 좋겠다고 남편을 계속 이렇게 보채는 입장이 되는 거고 남편은 거기에 대해서 그냥 묵묵부답이 그 시간이 너무 많이 길어지고 있으면서
제가 남편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어떻게 내고 살아야 할지 그게 제가 많이 고민이에요

Direct download: 1254_money_problem_husband_.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군대와 대학교 휴학을 제외하고는 한 번도 쉬지 않고
석사까지 끝나고 다니고 싶은 회사에서
인턴에서 정규직 전환이 안 돼서 상실감에 빠졌다가
다음 주부터 연구소에 아르바이트 나가기로 해서
금요일 무작정 비행기 표가 제일 싼 이곳으로 여행 왔습니다

최근에 어딘가에 소속이 안 된 제가 불안했습니다
또한 매일 계획을 세우고, 그걸 하려고 하는 제가 너무 답답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처럼 이렇게 계획 없이 무작정 다니다 보니까 지금 이 상황이 너무 편합니다

주위 분들은 전공 살려서 취직하기를 원하는데 어떻게 해야 될까요?

Direct download: 1253_Youthful_guidance.mp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49am JST

저는 불편한 것을 참기 힘들어서
물건 같은 것을 많이 사들이는 편인데요
그래서 항상 집이 잡동사니로 가득 차 있고
복잡하고 지저분합니다

그 당시에는 꼭 필요하다 생각해서 사들이지만
사서 사용하다 보면 필요한 부분이 있지만
꼭 필요한 건 아니어서 몇 번 사용하고 나서 쌓아두고 처치 곤란이 돼서
결국은 되팔거나 버리게 되는데
그것 또한 미련 때문에 버리기 힘들어서
오랜 기간이 걸려서 처리하곤 합니다

집안도 복잡하고 제 머릿속도 복잡해요

Direct download: 1252_buy_things_impulsively.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미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대학생이고요 타지에서 공부하다 보니 한국에서 보지 못하고 느껴보지 못한 경험들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유학 생활을 하다 보니까 미국 사람들의 문화를 접하다 보니까 의문점이 하나 생기게 되었는데요 성관계에 대한 문제가 생기게 되었어요

Direct download: 1251_wonder_gender_difference_america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Direct download: 1251_wonder_gender_differenc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20pm JST

제가 진짜 자존감이 낮아서
새로운 사람을 봤을 때

많이 작아지고 말을 잘 못해서
그래서 사람 관계가 잘 안 되는 편입니다

매번 이런 일로 사람 만나는 게 두려워지고
그래서 주변에 사람이 많이 없습니다

부끄럽긴 한데 제가 겁이 많아서 먼저 다가가기는 힘들고
그렇다고 해서 다른 사람이 다가올 때까지 기다리는 건

그 사람들이 안 해주고

어떻게 하면 이런 제 성격을 고칠 수 있을까?
질문을 해봅니다

Direct download: 1250_can_not_talk.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2:42pm JST

저는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시는 부모님 형편이 안돼서
대학 등록금과 생활비를 자수성가하신 친척 큰 오빠가 도와주셔서
학교를 마쳤습니다.
그리고 졸업하자마자 빚을 갚아야 되니까
오빠 회사에서 일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계속하고 있고요
한 20년 정도
그런데 항상 오빠한테 고맙고 미안하고 그 마음을 항상 제 가슴속에 갖고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빚진 마음을 언제까지 갖고 살아야 될지
오빠는 제가 회사를 그만두길 원하지 않고요
부모님은 항상 빚을 갚아야 되니까 빚을 갚으라고 계속 말씀을 하십니다
결혼도 했고 아이도 고등학생이 되었고,
저도 이제는 좀 많이 갚지 않았나 생각도 들고
그리고 회사를 다니면서 정말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을 하거든요
그래서 마음을 어떻게 먹어야 될지 여쭙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249_I_can_not_talk_to_anyon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저희 부모님이 부부간의 정이 남달랐고 아빠가 갑작스럽게 엄청 건강하셨는데 말기암 진단을 받고 작년 2월 말에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엄마가 아직까지 많이 힘들어하시는데 제가 아무 도움도 못 드리는 것 같아서 지금 마음이 엄청 쓰이거든요 집안의 장녀에요 그리고 엄마가 많이 감성적이세요 한번 힘들면 계속 밑으로 빠지는 스타일이라서 제가 엄청 신경이 쓰이는데 딸로서 어떻게 뭘 해드려야 하는지...

Direct download: 1248_father_death_mother_hard.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막상 마이크 잡으니까 떨리네요. 네 많이 떨릴 거 같으세요. 네 안녕하십니까?
저는 다른 사람이나 현상 같은 걸 볼 때 제 머리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생각을 하는데요. 근대

대상을 이해하고 노력하는 것 이상으로 개입을 안 하려고 하고 필요에 따라서 제 생각을 타인에게 필요에 따라서 제 생각을 타인에게 이해를 하려는 편이라

약간 좋게 생각하면은 과 한 거를 좀 덜 바라고 나름 만족하게 살 수 있는 반면에
좀 나쁘게 보면은 너무 정 없는 거 같다 내가 생각해도 그렇게 제 자신이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근대 요즘에 세상이 되게 시끄러운 거 같이 이번 대통령의 탄핵을 비롯해서 이런 사회의 중요

한 변화는 사실 이해보다는 행동으로부터 실현이 되는 것처럼 보이는데요.
근대 제가 아까 말씀드렸듯이 저는 대상을 이해 이상으로 제 목소리를 내는 게 생각보다 쉬운 일인 걸로 느껴지지는 않아요.

과연 이 행동의 원천이 ‘ 어디서 나오는 걸까‘에 대해서 조금 여쭤보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247_belief_practic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30am JST

제가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요 제 어머니를 결혼식에 초대하고 싶지 않아요 저희 어머니가 두번 결혼을 하셨는데요

첫 번째 결혼 때에는 제가 안 태어났으니까 결혼식에 초대를 못하셨는데 두 번째는 제가 초등학생이었는데 초대를 하지 않으셨어요

그래서 전 없는 사람이 되었는데 어머니께선 너가 와봤자 너가 뭘 할 수 있었겠느냐라고 얘기를 하셨지만 제 맘속에는 꼭 초대를 받고 싶은 마음이 있었거든요.

Direct download: 124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