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행복학교를 들으면서 마음을 좋은 마음과 나쁜 마음으로 수치화했었는데 그때부터 제 하루가 굉장히 큰 폭으로 출렁거리더라고요. 스님께서 마음이 고요한 것은 출렁거림을 적게 하는 거라고 하셨잖아요. 그래서 이 좋은 마음과 나쁜 마음을 어떻게 하면 수치를 줄일 수 있을지가 제 고민입니다. 지금 가장 힘든 것은 우선 직장에서 코로나로 인해서 평소보다 일이 과도하게 많아졌는데 일이 평소보다 많아지다 보니깐 실수도 많고 새로운 것들이 많아서 과도한 업무로 힘든데 이제 업무들이 원활하게 처리가 안 되다 보니까 상사한테 굉장히 많은 비난을 받고요. 또 제가 중간자의 입장이다 보니까 밑에 있는 직원들의 하소연과 원망도 굉장히 많이 받아요. 근데 제가 중간에서 위에서도 치이고 아래에서도 치이니까 사실 그런 일이 하루에도 여러 번 있으니까 그게 또 코로나가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지다 보니까 매일매일 그런 일들이 반복적으로 있으니까 좀 화나 짜증이 빈번하게 나고요. 그리고 좋은 감정도 사소한 건데도 전 좀 많이 기뻐하는 것 같아요. 그게 예전에는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행복학교를 듣다 보니까 제가 감정이 너무 널뛰는 것 같아요. 집에 올 때 반려동물이 반겨 주면 너무 좋고 엄마가 맛있는 저녁을 해 주시면 너무 좋고 그 정도가 좀 강하다고 해야 할까요? 그래서 하루에 그런 감정의 기복이 너무 커요. #직장생활 #감정기복 #직장인

Direct download: 192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