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 Pomnyun's Answer to "I'm a forgetful person. Is is Ok to Keep My Job?"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Union Theological Seminary (Oct. 2, 2014)

Direct download: is_it_Ok_to_my_Job.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보기에 남편은 다른 사람들보다 0.5배 부지런합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보다 한 0.5배 게으릅니다
그 차이가 크다 보니 결혼 5년 동안 차이를 이해 못 하고 했던 말들이 쌓여서
상했던 감정들이 일상생활에서 가끔 불쑥불쑥 튀어나와 그때마다 정말
신랑이 밉습니다

이 감정을 어떻게 풀어내고 싶은데,
이 마음을 내려놓고 좀 편안해지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됩니다

Direct download: 137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아저씨는 68살, 저는 66살 그렇습니다
아저씨 휴대폰을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여자 친구가 있었습니다
여자 친구가 있는데 눈만 탁 떨어지면 휴대폰 문자를
‘여보야, 사랑해.’
‘오늘 날씨가 추우니까 옷을 따뜻하게 입어라.’
저한테도 평상시에 자상한 남편이었습니다
속을 썩이고 가정에 충실하지 않고 그러지는 않았는데...
문자를 하루에 10~20통, 많게는 30통을 보냅니다
그런데 이 여자 친구한테는 전혀 답이 없습니다
문자를 그렇게 보내도 답이 없어서 그랬는지
남편은 뇌출혈이 심하게 오진 않았는데 약간 와서
병원에서 치료를 하고 지금은 약을 복용하지만 나았습니다
제가 어떻게 하면 되는지 스님의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37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경전반 졸업하고 가을 불대 모둠장 소임을 맡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할 때 저는 불대 입학 이후에 나름대로 수행을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래서 수행을 계속하면서 저 스스로 생각했을 때,
제가 좋은 방향으로 많이 바뀌고 발전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때도 나는 정말 좋게 많이 바뀌었는데
남편은 저보고 자꾸만 너무 세졌다는 말을 했었거든요

근데 제가 생각할 때는 잔소리도 안 하고 짜증도 안 내고 그러던데
저한테 자꾸만 세졌다고 해서 사실은 이해가 안 갔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저 자신을 보니까
하고 싶은 말을 다하고 있더라고요
남편한테도 그렇고 시어머니한테도 그렇고

그래서 처음에는 하고 싶은 말을 또박또박하는 게
이제는 내가 내 인생의 주인이 되었구나
내가 하고 싶은 말도 하는구나,
화 안 내고 잘하고 있다 이렇게 생각하면서
제가 아주 뿌듯해하기도 하고 그랬었는데

처음에는 당당해졌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게 좀 오만해지는 건지?

요즘에 들어서는 화도 더 많이 내고요
수행하기 전보다는

심지어 며칠 전에는 시어머니한테는 큰소리로 소리도 지르면서 화를 냈어요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제가 진짜 이러려고 수행을 했나 하는,
자괴감도 들고, 스님께서 항상 하시는 말씀이 진리라는 것이
나도 좋고 남도 좋아야 한다고 하셨잖아요

처음에는 나는 점점 좋아지는데
주변에 시어머니도 힘들어지시고 남편도 힘들어지고
그런데 인제 그러면서 수행을 열심히 하다가 한 번 몸이 좀 아파서
수행을 하루를 놓쳤어요

한 450일 하루도 빠짐없이 했었는데
하루를 딱 놓치고 나니까 그다음에는 정말 와르르 무너지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생각할 때는 100일 넘으면 400일 넘게 했으면

수행이 습관이 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하루 딱 놓치고 나서 완전히 와르르 무너지는 저 자신을 보면서 좀 실망감도 들고
다시 기도를 시작해야지 시작해야지 하지만

내가 450일 더 앞으로 열심히 수행하고 나서도 또 혹시나 몸이 아프고 수행을 놓치게 된다면
어떻게 하나, 이런 걱정이 있어서 그런지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
수행이 다시 다잡아서 시작하는 게 잘 안 되고 있고요

예전에는 제가 칭찬받은 며느리였거든요
남편도 늘 저한테 고맙다고 하고 그러면서 주변은 편했는데
저만 힘들어하면서 살았었어요

지금은 수행 열심히 하면서 제가 좋아졌다고 생각했는데
나도 마음이 불편하고 주변까지 힘들게 하는
이런 사람이 된 저 자신을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스님한테 여쭤보고 싶었습니다

Direct download: 137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do I keep a positive mind towards future when you hear bad news such as environmental issues and economic inequalit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Union Theological Seminary (Oct. 2, 2014)

Direct download: HowKeepPositiveMindTowardsFutur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제가 문경 프로그램을 하고
온 이후로 가치관이 많이 바뀔 수 있는 계기가 되었는데요
예전에는 좀 유명해지고 싶고, 돈도 많이 벌고 싶고
좋은 차 타고 싶었는데
요새는 그런 게 행복이 아니란 걸 알게 된 거 같습니다
그래서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내가 과연 공무원의 그 안정적인 조건을 제외하고
언제든지 퇴직을 당할 수 있다고 봤을 때, 내가 그 일을
진심으로 봉사할 수 있는 마음으로 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었고

제가 요리 외식조리학과에 들어갔는데 그것도 손님들 입맛에 맞추려면
맛에 집착도 해야 할 거 같아서, 그런 고민도 들고

공연 기획 이런 쪽으로 어떻게 기회가 와서 TV 프로그램 나가서 상도 받고
아니면 어디 행사 같은 데 가서 진행도 해보고,
그런 거가 있어서 예대에 공연기획과가 있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23살인데, 지금 다시 수능을 준비하면 24살이고 들어갈 때쯤은 25살인데
너무 늦은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들어서

무엇을 기준으로 선택하고 제가 이런 생각이 계속 드는 이유와
이 생각의 문제점을 꼬집어 주셨으면 해서 질문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37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스님, 저는 아이가 저의 모습을 너무 닮아서 그게 약간 두려움이...
좋은 점만 닮으면 좋은데 저의 불성실함이라든지 이런 걸 닮으면 진짜 화가... 화가 나기도 하고
온몸에 소름이 돋기까지도 하고...
그래서 저도 고치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돼가지고 그래서 스님께 질문을 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37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저는 정토회 오기 전부터 오랜 기간 기도를 빠지지 않고 하고 있는데,
근데 지금 보면 제가 기도를 하긴 하는데
제 하고 싶은 대로 시간도 그냥 제 편한 시간에 하고
그리고 또 참회 기도를 하라고 하시는데
저는 참회 기도가 잘 안 되는 편이고
그냥 제가 편한 대로 관세음보살을 읊어 보거나
아니면 호흡을 가다듬는다든지 명상을 하는 게 그게
편하거든요

그래서 보면 스님께서 새벽 5시에 꼭 하라고 하시는 그 말씀을
저 혼자 자해적으로 해석하기를
그냥 하루도 안 빠지고 하라는 뜻으로 그렇게 말씀하셨겠지
이렇게 해석을 하고 제가 좀 편한 식으로 기도를 많이 하고요
참회 기도를 하려고 해도 생각이 좀 안 나거든요

제가 어떻게 참회해야 하는지 생각이 안 나서 그냥 어쨌든 제 편한 식으로 하고
명상을 하다 보면 시간을 30분을 맞춰 놓고 하는데,
그게 명상이 어떨 때는 호흡을 가늠하다가
어떨 때는 그 호흡도
놓아 버리고 탁 했을 때, 굉장히 편안하고 너무 이렇게 좀 행복하다는 이런
생각을 할 때 호흡을 놓고 해도 될지, 아니면 그 호흡을 계속 잡고 있어야 할지
그게 좀 궁금합니다

Direct download: 137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I was not able to get a job. How can I control myself from being greedy?"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Union Theological Seminary (Oct. 2, 2014)

Direct download: How_Can_I_Stop_Being_Greedy.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저의 친정은 4녀 2남 6남매입니다
며칠 뒤면 아버지의 팔순을 맞아 가까운 친인척 분들을 초대했습니다
그런데 자매들 간의 문제로 둘째 언니가 참석을 안 한다고 합니다
아예 친정하고는 인연을 끊고 살겠다고요
전 솔직히 상관없습니다
다만 속상해하실 아버지가 너무 안쓰럽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 좋을지 고민만 하고 있습니다

Direct download: 137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