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부터 영화나 시 노래 가사만 들어도 울컥하거나
잘 울어서 주변 사람들은 저를 굉장히 감수성 넘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저 또한 그렇게 생각하면서 살아왔습니다.
주변에 힘들거나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으면
고민을 들어주거나 위로해주고 기쁜 일이 있으면
축하해줬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가만히 생각을 해보니
제가 다른 사람들에게 말만 번지르르하게 하지
한번도 그 감정에 공감한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공감하는 사람이 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될까요?

Direct download: 139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세계적인 보물인 경주 남산이라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에 등산 산악회 팀들이 거의 점령했어요
제가 남산 밑에 사는데
요즘에 신년이 되니까
하루에도 일요일 같을 때는 20, 30팀들이 산신제를 지내러 오고 있습니다
불교로 말하면 성지이고, 일반 사람들에게는 힐링되는 산이 될 수 있는데
굳이 우리나라 산이 만여 개가 넘는데 이 남산에 와서 꼭 체력 단련장을
해야 하냐 이거죠
아침저녁으로 그 길을 지나가면서 이거를 진짜 우리 후손에게 물려주지도 못하고
바로 망가지지 않을까? 이런 아쉬움이 들어요
스님 오실 때 이런 것을 다른 분들에게 법문을 통하던지 이렇게 홍보를 해서
경주 남산에 오실 때는 꼭 짝지여서 체력 단련장으로 오시지 말고
불상이 왜 있는지 아니면 삼릉 숲을 걸어서 힐링하는 산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되는 의미로 제가 그냥 부탁을 드리는 겁니다

Direct download: 138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How can I break my procrastination habit?"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Union Theological Seminary (Oct. 2, 2014)

Direct download: HowCanIBreak.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8:55pm JST

행복해지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잖아요
있는데 제가 행복해야지 주위 사람도 행복할 수 있다
그런 얘기가 있는데요
저는 사실 그에 대한 질문에 대한 답을
많이 들어 보기도 했는데요
사실 저에게 맞는 답은 찾지 못한 거 같아요 그래서
제가 행복해지려고 하면 시간을 저한테 할애를 많이 하다 보니까
아무래도 주위에 소홀하게 되잖아요
그 방법을 어떻게 찾아야 할지 궁금해서요

Direct download: 138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지금 친구 때문에 고민하고 힘들어하고 있는데요
저랑 너무나 성격차이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친구들하고 다 같이 모여서 밥을 먹고 난 다음에 뒤에 가서 그거 맛이 없더라 하면서
뒷말을 하는 그런 성격입니다.
그 친구를 대할 때 힘들어지고 고민이 되고 이제는 그 친구가 싫어지고 미워졌어요
안 볼 수는 없고 또 그렇다고 보면은 그 친구를 미워하게 되고 어떻게 해야 합니까?

Direct download: 138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pm JST

저는 고2 아들을 둔 엄마예요
아들이 휴일이나 시간이 있을 때는 항상 방 안에서만 있어요
방 안에만 있고 방 안에서 주로 컴퓨터를 하고
음악을 듣거나 그러고 있어요 다른 활동을 많이 하는 거 같지 않고
실은 문을 잠그고 있어서 잘 모르겠어요

그래서 아주 답답해서… …

Direct download: 138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Chinese Buddhism and Korean Buddhism?"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Union Theological Seminary (Oct. 2, 2014)

Direct download: whatisthedifferencebetweenchinseandkoreanuddism.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8pm JST

제가 일을 계속하고 있는데
항상 뭔가 배우는 것을 하고 있어요
항상 배우는데 남들은 저보고 대단하다고 인정을 해 주는 거 같은데
정작 저 자신은 자존감이 낮은 거 같기도 하고
대인 관계에서도 제가 자존감이 떨어지는 거 같고요
예를 들어서 돈을 잃어버리거나 남들 빌려줘서 떼이면
그거는 내 돈이 아니었나보다 쉽게 잊어버리는데
사람한테 상처를 받으면 제가 많이 앓아누워버리는데
그럴 때마다 요즘은 스님 법문 들으면서 108배로 마음을 다스리고 일어나고 있는데
그런 자존감을 키우고 싶고
사람에게 있어서 좋고 나쁘고 싫고 좋음에 대한 명백하게 제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그런 마음을 다스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내공을 쌓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38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즉문즉설 뒤에는 마음나누기가 있습니다

 

[질문]

저는 초. 중. 고등이 모여 있는 대안학교 선생님이 된 지 두 달 되었습니다
재학생 중고등학생의 경우 저랑 10살도 차이가 안 나는 아이들도
많아요
저도 많이 부족하고 사람으로써는 어린데 학교에 가면 어른으로 모범이 되는 사람으로
보여야 되는 게 굉장히 부담이 됩니다 잘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의 평소 행동, 말하는 것을 아이들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강박이 자꾸 생기는 것 같아요
말실수해서 아이들에게 상처 주지 않을까 고민도 엄청 하고요
완벽한 선생님이 되려는데 집착이 심하다는 생각을 좀 해요

Direct download: 138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우리나라 정치인 중에 진정한 보수는 없는 거 같은데
지금 대선 후보라고 나오는 사람 중에 진보가 아닌 쪽은
다 자칭 보수라고 하잖아요
그런데 기득권만 유지하라고 하는 건지
제가 볼 때는 대를 위해서 소를 포기할 줄 아는 진정한 보수는
이 나라에 아직 없는 거 같은데
민주주의가 잘 정착되고 지속하려면 진보와 보수는 나란히 가는 게 바르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러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지,
저 같은 경우에는 진보 쪽을 지향하는 쪽인데 보수라고 해서 무조건 밀어낼 수 없다고 생각해요
좋은 쪽의 보수를 원하기도 하고
그 사람들을 어떻게 이끌어서 좋은 보수 쪽으로 좀 인도할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38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