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한테는 두 명의 아이가 있습니다. 둘째 아이가 태어나서부터 아파서 얼마 전에 하늘나라로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첫째 딸이 계속 동생이 보고 싶다고 빨리 병원 가서 보자고 이렇게 말할 때마다 어떻게 설명해줘야 될지. 지금까지는 동생은 병원에 있어서 못본다고 말해주고 있어요.

Direct download: 1151_dead_brother.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마산정토불교대학 2016년 봄불대 졸업생 김영록님의 수행담

Direct download: _.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5pm JST

저는 전생하고 후생에 대해서 스님께 여쭤보고싶습니다

지금 제가 남편 간병을 18년째 하고 있는데, 네가 전생에 죄가 많아서 그 업을 닦고 있는 것이고 후생에 또 이렇게 안 살려면 이것을 다 견뎌야 한다고 하시거든요.

그래서 정말로 제가 전생에 많은 죄를 지어서 간병하고 있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150_nampyu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저는 학대 받은 아이였습니다.

저는 학대 받은 아이였습니다.
여전히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들을 때나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않는 엄마를 볼 때 여자들이 술에 취해 몸도 못 가누고 흐트러져 길에 누워있는 모습을 보게 되면 그것이 텔레비에서 나오는 장면이라도 숨이 막히고 가슴이 답답해집니다 .

Direct download: 1149_mistreatment_of_children.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40am JST

제가 욕심이 참 많습니다
세상사 원하는 것은 다 이룰 수 없고 또 원하는 것을 다 이룬다고 해도 좋은 거 아니라고 알면서도 취직 때문에 마음이 많이 괴롭습니다 그래서 마음 수행에 기도문을 부탁드립니다

Direct download: 1148_betnam.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2년 전에 아버지가 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아버지가 주차장에서 김치찌개를 먹고 가라 했는데 친구들이랑 술 마신다고 왔는데
그 다음 날 아침에 돌아가셔서 김치찌개만 보면 아버지가 생각이 납니다.

Direct download: 1147_lif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2am JST

유독 한사람이 제 앞에서만 실수를 많이 하고 

황당할 정도로 저랑 소통을 안해서 골탕을 먹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실수가 잦은가보다 이해 했는데 너무 많이 반복하다보니까

제가 피해자가 된 것 같고 스트레스가 점점 강해져요

오계애는 안속하지만 해주는 건 그사람 잘못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Direct download: 1145_hateyou.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반갑습니다, 스님.
저는 47세 삼남매를 둔 아버지입니다. 저에게는 76세 드신 어머니가 계신데 아내를 너무너무 미워합니다. 신혼 초에는 음식을 못한다고 구박하기 시작하더니 17년이 지난 지금은 입에 담지도 못할 욕을 하고 저주의 말을 하고 그럽니다. 제가 어르고 달래고 해보았지만 나아지는 것이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스님? 도와주세요.

Direct download: 1445__conflict.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통일에 대한 질문을 드리고 싶은데요

스님도 우리 모두를 위해 통일은 하는게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분명 우리가 아는 남북 간 갈등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남남 간의 갈등이 더 심각한 거 같습니다.

이런 것들이 선제돼야 온전한 통일이 되지 않을까해서

갈등을 해소하여 화합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대답을 듣고 싶습니다.

Direct download: 1144_namnamtongil.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0am JST

저는 공무원이고 정년퇴직이 2년 남짓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가족들하고 떨어져 생활하는데 퇴직에 가까워지니까 가족들과 관계가 더 좋아져야겠다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가족 카톡방을 개설해놓고 아침저녁으로
가족들한테 안부인사도 하고 좋은 말씀도 올리는데
처음엔 꼬박꼬박 답장을 하다가 2개월 지나니까 며칠에 한번 올려주더니 3,4개월 지나니까 이제 답장이 없습니다.
1년 가까이 지났는데 요즘에는 가끔 서운합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Direct download: 1142_father.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6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