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님
좋은 말씀 잘 듣고 있습니다.
제 질문은 부자가 되고 싶은데 지나간 기회 같은 것들 있잖아요.
예를 들어 한국에서는 강남에 땅을 좀 사놨다든가 금을 사놨다든가 최근에는 비트코인이 있었는데 그런 것들을 왜 못 했을까 이런 것 때문에 아쉬움이 남아서요. 저는 사회 초년생이고 30대 초반인데 어떻게 마음을 잡고 현재에 집중을 하며 살아가야 할지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Direct download: 141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대학생입니다
궁금한 질문은 하루를 살다 보면 감정이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잖아요
근데 욕심인지는 알겠는데 항상 기분이 좋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되는 것 같습니다
책에서 보니까 “감정이 나쁜 것은 감정의 노예가 되었기 때문에
주인으로써 지금 자리를 펴지 못해기 때문에 끌러 다니는 것이다”
그런 걸 본 적이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제 감정의 주인이 될 수 있을까요?

Direct download: 141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저는 입대가 한두 달 정도 남았는데요
그냥 군대를 들어가면 되는데 자꾸 겁이 나고 부모님한테 도움만 받고 살아서 그런 건지 계속 생각이 나요
어차피 가야 하니까
마음 접고 갈려고 해도 생각이 납니다

Direct download: 141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가 와이프를 좋아해서 쫓아다녀 결혼만 해 달라고 결혼한 케이스고, 막상 결혼을 해 보니 생활습관이 다른게 많아서 다툼이 잦았습니다.

아기가 일찍 생기다 보니 다툴 시간보다는 빨리 육아를 함께 해야 돼서 …둘째를 가지면서 좀 더 생활습관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 서로 다른 게 많았고....
(중략)
'잘한다' '수고한다' '고맙다' 공감 한번 해주고 애정표현 한번 해줬으면 하는데..........
(생략)

Direct download: 1413r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10am JST

제 고민은 좀...성격이 호불호가 강하고 칼 같은 면이 많아서 인간관계에 있어서 사람을 대할때 좋아하면 또 좋아하고 굉장히
좋아하고 잘해주려고 하는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칼같이 끊어내거나 이렇게
융통성 있게 대하지 못하는 면들이 생겨서
앞으로 일을 하고
사회생활을 많이 하게 될 때 힘들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드네요

Direct download: 1411end.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제 질문은요 질문이라기보다는 스님의 의견이 궁금해서 적어봤는데요
제가 몇 년 전에 구글에 다니는 한국 사람이 쓴 책을 봤는데요
구글에서 사원들이 일하는 스타일을 보고 되게 놀라움을 많이 느꼈었거든요
거기에서 일반 사원들이 하는 업무 스타일이 한마디로 삶 속에
일이 녹아 들어있는 그런 스타일이었어요
거기 일화들을 적은 것을 보면 새벽에도 일어나서 화상으로 회의를 하고
업무시간에는 아무런 간섭도 안 하고 다른 외부업체와 미팅을 할 때도
프로젝트 담당자가 그 자리에서 직접 의사결정을 내리고
이런 식으로 업무를 진행한다고 그러더라고요
근데 요즘에는 또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이라고
업무와 개인의 삶을 분리해놓고 살아가는 것을
되게 중요시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저도 후자의 관점이거든요
그런 저의 관점에서 봤을 때는
구글 같은 업무 스타일이 되게 충격적으로 다가왔어요.
그래서 두 가지 업무 스타일에 대해서
혹시 스님께선 어떤 의견을 갖고 계시는지...

Direct download: 141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3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There Are Contradictions in Buddhism."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South Korea (June 15, 2018)

Direct download: 141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42pm JST

저의 고민은 삶이 너무 장난 같고, 좀 가볍게 생각하는 다는 거에 있습니다.
이제 전역을 하고 정말 다른 질문자 분들처럼 많이 힘들었던 적도 있었고, 우울증도 많이 좀 심하게 앓아 봤고, 어 또 솔직하게 말씀 드려서, 아버지한테 "저 정말 이대로는 못 살겠다." 말씀을 드려 봤습니다.
그런데 이 그런 어려운 힘든 시절을 겪고 나서 법륜스님 법문을 들으면서 살다오니까. 이제는 좀 바, 많이 바뀌었습니다. 이제 뭐 삶이 재미없다는 게 아니고, 뭘 해도 이제 재밌고, 좀 긍정적으로 바뀌었는데. 그게 이제 도가 지나치다 보니까. 이래 살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이제는 그렇게 생각이 듭니다.

Direct download: 140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

Ven. Pomnyun's Answer to " How Can I Maintain My Patience?”
Selection from a Dharma Q&A session at Jogye-sa Temple, Seoul, South Korea (June 15, 2018)

My question is, you live in a very modern society with lots of technology right at our fingertips which allows us instant gratification.
What I would like to know is if you have advice or thoughts about how we maintain our patience in the face of this growing instant gratification.
Patience with the challenges we may face throughout our daily lives are even more complex.
Things that we face that we may feel we have no control over

Direct download: 140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58pm JST

저는 평소에 팟캐스트로 스님 말씀을 즐겨 듣는 편입니다
그래서 나름 직장생활하면서 마음을 잘 다스면서 생활을 한다고 생각을 했는데
가끔은 그것들이(직장생활) 지겨워지고 맘대로 하고 싶을 때가 아주 많습니다
지금 제가 직장에서 처한 상황 때문에 좀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직장에 근무한지 2년 반이 다 되어 갑니다
지금 위 선임들이 많이 빠지면서
중간에 있던 제가 부담해야 할 것들이 많아졌습니다

실무자들이 인사이동으로 전속 가면서
갑자기 그 실무들을 맡게 되어 계속 빨리빨리 소화를 해야 되는데
열심히 노력은 하기는 하지만 때로는 그게 많이 벅찹니다

맘대로 하고 싶은데 맘대로 하지도 못하니까 숙소에서 꿍해 있고
운동을 하고 독서를 하고 하면서 풀기도 하지만 가끔은 벅찰 때도 많습니다
그래서 이런 거를 폭발하고 싶을 때가 굉장히 많은데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Direct download: 140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am JST